사회일반

세살배기 쓰레기 더미서 키우며 폭언 등 학대 혐의…어머니 입건

할머니도 함께 입건…아이는 보호시설로 옮겨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이미지투데이


세 살배기를 쓰레기 더미에서 키우면서 아이에게 폭언 등을 한 혐의로 어머니와 할머니가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5일 “아이가 더러운 곳에 살면서 가족으로부터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주민신고가 들어와 수사 중”이라며 “아이의 어머니와 할머니를 아동학대 협의로 입건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어머니와 할머니 외에 함께 살고 있는 다른 가족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아이에 대한 추가적인 신체·정신적 폭력이 있었는지도 추가로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아이는 현재 보호시설로 옮겨진 상태이며, 경찰은 이들에 대해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